지금, 청춘의 얼굴
배우 윤현수
2022년 12월 1일
화를 내지 못한다는 성정을 드러내듯 맑은 분위기를 가진 사람. 그런 배우가 풀어낸 청춘의 이야기는 우리를 언제나 한 시절로 보낸다. 귀엽고, 사랑스럽게 어울리던 때로. 거리낌 없이 눈을 맞추며 웃는 이의 마음이 궁금해진다. 어떤 청춘의 옷을 입어도 그만의 매력으로 그려낼 배우 윤현수의 지금을 담았다.




요즘 어떻게 지내고 계세요? 차기작 소식이 들리더라고요.
<청춘블라썸> 촬영이 끝난 뒤에 조금 쉬고 바로 <오늘도 사랑스럽개>를 열심히 찍고 있어요. 지방 촬영 마치고 어제 집에 왔는데, 이렇게 길게 숙박해본 건 처음이에요.

<청춘블라썸> 촬영 중 에피소드가 궁금해요.
우선 촬영장 분위기가 정말 좋았어요. 지금까지 현장에서 뵀던 분들 모두 정말 잘해주셔서 운이 좋았던 것 같아요. 이번에 로맨스가 있는 역할을 처음 해서 그런지 ‘보미’ 역을 맡은 혜원이와 손 잡는 장면을 찍을 때마다 제 귀가 빨개졌던 게 가장 기억에 남네요. (웃음) 아직 그런 장면을 촬영하는 게 어색해서 조금 걱정이에요. 앞으로 극복해야죠.

극 중 진영이는 보미에게 마음이 있음에도 다른 사람과 이어질 수 있도록 포기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데요. 실제로 그런 상황을 맞닥뜨린다면 어떤 선택을 할까요?
저도 양보할 것 같아요. 좀 남자답지 않은가요? (웃음) 진영이처럼 짓궂진 않지만 저도 비슷한 선택을 할 거예요.

진영이와 또 비슷한 점이 있나요?
저도 여동생이 있고, 게임을 좋아해요. 축구 게임 ‘FIFA’를 좋아하는데, 조금 잘하는 것 같아요. 그거 말곤 다 달라요

‘청춘’은 어떤 모습이라고 설명할 수 있을까요?
나이에 상관없이 모두 다 청춘이죠. 지금 일어나는 모습들이요. 오늘 화보 촬영도, 인터뷰도 청춘이고요. 제가 생각하는 청춘은 지금이라고 생각해요.


지지금까지 학생 역할을 주로 맡으셨고, 차기작도 그렇죠. 학원물에 어울리는 본인 매력은 뭐라고 생각하시나요?
아직 청소년 같은 풋풋함이 남아있지 않나 싶어요. 성격도 밝은 편이고, 살면서 화를 내본 적이 없어요. 가식을 싫어해서 꾸미는 것도 못 하겠고요. 그런 점 때문 아닐까요?

실제 학창 시절에는 어떤 학생이었나요?
키가 엄청 작았어요. 중학교 1학년 때 147cm였거든요. 친구들이 저를 많이 귀여워했어요. 중학교 2학년 땐 전교 부회장도 하면서 재밌게 지냈는데 그때 친구들과 지금까지 잘 만나고 있어요. 고등학교 때는 입시 준비에 바빴고요.

대학교 입시 때 뮤지컬 곡을 부르셨다고요.
엄청 많이 불렀죠. 웬만한 뮤지컬 넘버는 다 아는 것 같아요. 가장 좋아하는 작품은 <뉴시즈>예요. 소년들 이야기인데요. 거기 나온 곡을 정말 많이 불렀어요. 특히 ‘산타페(Santa Fe)’ 넘버를 굉장히 좋아합니다. 기회가 된다면 뮤지컬도 꼭 해보고 싶어요. 열심히 할 테니 기다려주세요.

지금까지 연기했던 <라켓소년단> 박찬, <소년비행> 공윤재, <청춘블라썸> 최진영은 비슷한 또래지만 모두 다른 특징을 가졌어요. 각 작품을 준비하면서 참고했던 작품이 있을까요?
정말 다 다른 캐릭터죠. <청춘블라썸>은 원작 웹툰을 많이 참고했어요. <라켓소년단>, <소년비행>에 참고한 작품은 딱히 없는 편이에요. 대본에 그려진 찬과 윤재 모습에 어떻게 저를 담을 수 있을까 많이 고민했어요. 저와 비슷한 면을 최대한 찾아서 담으려고 노력했죠.


캐릭터 별로 본인 모습을 살렸던 포인트는 무엇인가요?
찬이는 젠틀한 친구인데요. 배려하는 면을 제 모습으로 표현하려고 했어요. 윤재는 틱틱거리지만 가족을 많이 생각하는 친구예요. 형, 동생을 위하는 마음이 크죠. 가족적인 모습은 제가 잘할 수 있는 거라 그런 점을 살렸어요. 진영이는 저랑 정말 달랐는데 ‘츤데레’처럼 보미를 챙겨주는 모습이 조금 비슷했던 것 같아요. 귀가 빨개지는 것도 닮았네요. (웃음)

반대로 캐릭터들을 만나며 새롭게 발견한 점도 있었나요?
사실 귀 빨개지는 것도 새롭게 발견한 모습이에요. 그럴 일이 별로 없었거든요. 얼굴도 진짜 빨개져서 동료 배우에게 놀림 받기도 했어요. <소년비행> 윤재는 화를 내는 장면이 많아서 굉장히 힘들었는데 촬영에 들어가니 자연스럽게 나오더라고요. 연기하면서 ‘나도 이렇게 화를 낼 수 있구나’를 알았어요.

<라켓소년단> 찬은 배드민턴 ‘전국 일짱’, <청춘블라썸> 진영은 서연고 내 ‘게임 일짱’인데요. ‘일짱’이 되고 싶은 분야가 있을까요?
‘사랑스러움’ 일짱? (웃음) 사랑스러운 역할을 너무 하고 싶어요. 제 성격과 닮은 친구도 정말 만나고 싶었는데, <오늘도 사랑스럽개>에서 맡은 ‘율’이가 저와 많이 비슷한 것 같아요.

반려묘 이야기를 안 할 수 없어요. 길냥이 출신 '꼬디'와 '삐삐'를 키우고 계시죠. 삐삐는 어떻게 만났는지 궁금해요.
삐삐는 생각지 못하게 만났어요. 어느 날 동생이 안락사될 뻔한 아기 고양이를 데려왔어요. ‘오빠, 귀여운 거 보여줄까?’ 하면서 정말 작은 아기를 안고 온 거예요. 이미 꼬디를 키우던 중이라 걱정도 했는데, 삐삐를 보자마자 가족 모두가 귀여워했어요. 이런 야옹이는 처음 봤어요. 말괄량이라서 이름이 삐삐거든요. 지금은 많이 커서 청소년 정도 된 것 같아요. 11일 동안 지방 촬영을 다녀온 사이에 더 컸더라고요.


<라켓소년단>으로 데뷔 후 1년 반이 지났어요. 그동안 어떤 점이 바뀌었나요?
저는 크게 변한 것 없이 똑같아요. 일을 많이 하게 된 것 정도가 다르네요. 이렇게 《캠퍼스플러스》 화보도 찍고요. (웃음) 그래도 평소 생활은 비슷해요. 친구들과 축구도 자주 하고요. 요즘 아주 행복합니다.

<응답하라 1988> 동룡(이동휘)을 보고 가족들이 웃으며 행복해하는 모습에 배우의 꿈을 키웠다고요. 배우 데뷔 후 가족들 반응은 어떤가요?
<라켓소년단>을 집에서 가족들과 함께 봤어요. <응답하라 1988>을 보던 때처럼 할머니, 할아버지까지 다 모여서요. 엄마랑 할머니는 제 모습을 보자마자 우셨어요. 할아버지도 나중에 몰래 우셨다고 들었어요. 제가 나오면 특히 할머니, 할아버지가 정말 좋아하세요. 본방 시간에 맞춰서 꼭 챙겨보시고요. 가족과 같이 보는 게 아직 신기하고, 저도 제 얼굴이 TV에 나오는 게 신기해요. 잘하고 있다고 응원해주시고, 실물이 낫다고도 해주세요. 나머지는 다 똑같아요.

여동생이 작품 준비나 연기에 도움을 준다고요. 최근에도 조언을 얻은 게 있을까요?
동생이 웹 드라마를 좋아해서 많은 도움을 받고 있어요. 제 연기를 보다가 마음에 안 들면 ‘이거 봐, 어색하지. 고쳐’라고 해요. <청춘블라썸>도 같이 봤는데, ‘오빠 많이 늘었다. 잘하네?’라고 하더라고요. <오늘도 사랑스럽개>는 동생이 원작 웹툰을 좋아해서 조금 부담돼요. (웃음) 잘해볼게. 파이팅.

도전해 보고 싶은 역할이 있다면요?
가족들과 재미있게 봤던 ‘응답하라’ 시리즈처럼 화목한 작품을 가장 해보고 싶어요. 실제로 대가족이라 옹기종기 모인 분위기를 자연스럽게 연기할 수 있을 것 같아요.

평소 즐겨보는 장르와 인생 영화가 궁금해요.
로맨스는 많이 안 보고, 청춘물을 좋아하는 편이에요. 인생 영화는 1997년 개봉한 <인생은 아름다워>예요. 초등학교 6학년 때 담임 선생님께서 보여주셨는데 교실에서 울고 웃으며 봤어요. 감독님이 배우로도 출연하셨고, 정말 추천하는 작품이니까 보시고 인증해주세요. (웃음)


내년에는 어떤 모습으로 만나게 될까요?
MBTI 검사를 하면 P가 90%로 나오는데요. 계획 세우는 걸 굉장히 안 좋아해요. 완전 즉흥적이고, 현재에 충실한 스타일이라서요. 내년에도 지금과 비슷할 것 같긴 해요. 끝나지 않는 청춘이겠죠. 한결같이 행복하게 지내면 좋겠어요. 안 좋은 일 없이 건강하게요.

그래서인지 과거 인터뷰에서 목표를 달성하고 다가올 허무함 때문에 목표를 잘 세우지 않는다고 하셨어요. 현재를 즐긴다고 덧붙이셨는데, 지금 가장 즐기고 있는 건 무엇인가요?
현재 가장 즐기고 있는 건 지금 인터뷰 아닐까요? (웃음) 오늘 촬영도 굉장히 재미있었고요. 모든 걸 즐기고 있어요. 집중하는 걸 꼽자면 다음 작품이에요. <오늘도 사랑스럽개>에 아주 집중해서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마지막 질문이에요. 앞으로 어떤 배우가 되고 싶으신가요?
연기를 잘한다는 말도 당연히 너무 감사한데요. 제가 <응답하라 1988>에서 이동휘 선배님을 보고 느꼈던 감정을 다른 분들께도 주고 싶어요. 행복을 많이 주는 배우가 되면 좋겠어요. 저를 보면 행복해질 수 있도록요.


단답 Q&A

노래방 애창곡
김필 – 난, 너를

친구들이 부르는 별명
<꼬마마법사 레미>에 나오는 ‘마조리카’

가방에 꼭 챙기는 세 가지
립밤, 손바닥 사탕, 눈 충혈 제거제

내가 멋져 보일 때
설거지할 때

스트레스 해소법
반신욕

좋아하는 드라이브 장소
맥드라이브가 있는 어디든

가장 좋아하는 색
흰색, 검은색

내가 동물이라면
아기 늑대

오늘을 다섯 글자로 표현한다면
사진 잘 나옴

영화 속 주인공이 될 수 있다면
감사합니다


PROFILE

드라마
2023 <오늘도 사랑스럽개>
2022 Wavve <청춘블라썸>
2022 seezn <소년비행> 시즌 1, 2
2022 tvN <킬힐>
2021 SBS <라켓소년단>
CREDIT
취재 김혜정 기자
사진 이진철
의상 신래영
헤어·메이크업 표지혜, 최예나
수정 헤어·메이크엄 남성민
스튜디오 스튜디오 이토록

#김혜정 기자
추천기사


(주)인투인미디어 | 대표자 : 문기숙 | E-mail : campl@intoinmedia.com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양평로 21길 26 1203호 | TEL. : 02-2233-4015 / 070-4352-0423
사업자등록번호 : 201-86-21825 | 직업정보제공 사업신고번호 : J1204220140006

COPYRIGHT(c) 2020 CAMPUS PLUS ALL RIGHTS RESERVED